올해 크리스마스에는 “임마누엘”을 묵상 하게 됩니다.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하나님이 우리와 함께하심’이 머리로만 아는 지식으로 있었던 것 같고 가슴으로 느껴지는 뜨거운 매순간이 되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우리의 어떤 모습과 변명에도 상관치 않으시고, 우리가 주님의 얼굴을 간절함으로 찾으며 “주님, 어디 계세요?!”를 외칠 때 외면치 않으시고 다시 다가오시고 두 팔 벌려 반기시는 것을 발견함과 마주할 주님을 생각하면 얼마나 감동이 되고 힘이 되는지요. 여러분께도 성탄절과 새해라는 시간이 우리의 생각과 지혜를 의지해서 또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것보다 우선해서 간절히 우리와 함께 하여 주님의 평안과 축복과 생명의 길로 인도하고자 하시는 주님과 “임마누엘”하는 시간이길 기도합니다.
   지난 1년동안 기다려왔지만 언제부터 인가는 저희의 근심이 되었던 것이 있습니다. 바로 저희가 영어로 드리던 오전 예배와 알바니아어로 드리던 오후 예배를 1월 5일 부터는 하나의 예배로 오전으로 합치게 됩니다. 알바니아 현지 사역자들과는 달리 저희들에게는 참으로 힘든 부분이었던 것이 예배의 내용과 형식에서부터 저희가 기대하는 예배와는 너무나도 달라서 1년을 계속 의견들을 나누고, 기도하며 보냈습니다. 2018년을 시작할 때에 말씀으로 받은 “주님이 싸울 것이니 잠잠하라.”는 말씀으로 기대하며 1년을 잠잠히 기다렸고, 2019년을 시작할 때는 “주의 구원을 잠잠히 기다림이 좋도다” 하셔서 침묵하며 다시 1년을 기다림의 연습을 여러 번 했었습니다. 그런데 기도했던 그들이 변하는 것은 보이지 않고 말씀은 기다리라고 하시니 답답한 마음과 갈라서야 한다는 마음으로 말씀이 없어 결정을 내릴 수 없었고 지난 9월까지 피가 마르는 듯한 심정으로 지내 와야 했습니다. 예배를 그저 다른 활동 중 하나처럼 받아들이고 대하는 것이 너무 힘에 겨웠습니다. 그런데 9월 이후로 주님께서 조금씩 변화를 보여주셨습니다. 모든 것에 우선해서 바로 저의 마음을 바꿔주셨습니다. 그들이 변하기를 기대하는 마음에서 이 모든 일의 주인이신 주님의 일하심을 믿는 마음으로 말입니다. 그리고 제 마음을 주님 앞에서 조명하여 보니 다른 사람들의 일은 눈에 들어오지 않게 되었고 주님의 마음으로 그들을 대하기를 시작하였을 때 주님은 그제서야 이들의 마음도 열어 주셨습니다.                                                                                                                                             (다음주에 계속~)

기도제목
1. 주님과의 임마누엘을 통해 민감하게 하나님께서 보여주시고 인도하시는 말씀을 따라갈 수 있도록
2. 알바니아어로 설교 할 수 있게 그리고 티라나의 신학대학원에서 공부 중인 목회신학(M.Div.) 과정을 위해서
3. 주님께서 약속하신 세례 요한 같은 형제와 사마리아 여인과 같은 자매를 만나 동역할 수 있도록
4. 어머님의 뇌경색 재활치료가 벌써 5개월째에 접어드는데 벌써 3번의 위험한 고비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주님의 뜻이라면 빠른 회복이 있을 수 있도록
5.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2학년 대학과정을 공부하는 시온이의 학업에 지혜를 주시도록